태그 : 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산책.

@ 계동 - 삼청동 정독도서관

곧 푸릇푸릇해지겠네.곧 말랑말랑해지겠지.

5월_

따사롭게.그리고설레이게.계절의 절정.그 안에 담긴 옛 기억들.어느새 시간은 이렇게 흘러,차곡차곡 쌓인 그리움으로 남았네.안녕, 나의 그리운 이들아_

여름.

시간이 흐를 수록 지나가는 계절에 대한 집착이 커진다.땅 위에, 나뭇가지 위에 솟아나는 푸르름을-겨울내내 기다린 봄을- 만끽하며,다가올 여름을 생각하면 또한 그 강열한 콘트라스트가 그립다._2007년의 여름

맥북-데스크탑

4월의 맥북 바탕화면.

seeing

blooming.

April come she will

사월을 기다리며 설레여했던사이먼과 가펑클처럼_두근거리는 봄을 맞이하며.무언가 새로운.설레이는 무엇인가가.이뤄질 것 같은.사월.벚꽃처럼 만개하길.

홍대 ⟶ 신촌

홍대 ⟶ 신촌개나리와 목련이 피어나고가로수 나뭇가지에 새로운 잎이 움트려 하는 봄햇살 가득한 날, 채광 안되는 연구실에 갇혀있는게억울해서 학교에서 신촌역까지 걸었다.-추억 때문인지 어떤 이유에서인지알 수는 없지만,봄의 도시가 주는 느낌은무언가 애틋함이 있다.어느새 겨울이 지나고 봄을 맞이하며또다시 낯설지 않은 이 감정을 맞이한다.스물아홈, 이십대의 마지...
1